미드 텔레노벨라의 배경도시 마이애미 알아보기

저는 미국을 가 본 적이 없습니다. 그리고 미국인을 만난 적도 없는 것 같네요. 대학재학 시절에 어학연수가 유행이었는데, 그마저 안 갔습니다. 이후에 해외배낭여행이 붐이었는데, 역시 안 갔고요. 저는 어학과 여행을 좋아하는 편이 아니예요.

미드로 영어를 익히게 되었지만 여전히 미국에 가고 싶은 마음은 없습니다. 그럼에도 미국의 몇몇 지역은 드라마에 자주 나오기 때문에 궁금해서 인터넷으로 알아볼 마음은 있거든요.

그래서 이번에 마이애미를 알아보려고 합니다.

마이애미는 my 애미(mother)는 분명 아닐 거고요. 하지만 자꾸만 그렇게 뜻풀이가 되네요. 도저히 거부할 수 없어서.

Miami 영어철자를 보면 재미있게 생겼어요. a를 가운데 두고 mi mi잖아요.

마이애미하면 떠오르는 것은 해변, 일년 내내 여름 같은 날씨 정도네요. 최근에 와서야 미드 텔레노벨라를 보고서야 이 도시에 히스패닉이 많이 산다는 것을 알았고요. 본격 조사 전에 제가 아는 지식은 이 정도네요. 아, 하나 더 있네요. 여기 농구팀 이름이 히트라는 거. 뜨거운 도시니까 heat 맞네요.

인구부터 조사해 볼까요. 마이애미에 히스패닉이 많이 사는 것 같은데 얼마나 살고 있는 것일까요? 한글 위키에는 "스페인어를 할 줄 알아야 살 수 있는 도시로 알려졌다."라고 써 놓았네요. 도대체 히스패닉이 얼마나 많이 살기에 그러지?

인터넷 시대라서 마이애미 시 홈페이지 가는 건 일도 아닙니다. http://www.miamigov.com/home/cityofficials.html
클릭하면 시장님이 보이네요. Tomas P. Regalado
토마스는 미국 이름이지만 성이 Regalado면 아무래도 히스패닉이겠죠.
주욱 내려가 보니까 시 변호사가 여자 분인데 역시 성을 보면 히스패닉이고요. 외모를 보면 알 수 있다고는 하지만 이름의 성이 확실하죠.
근데 인구 분포는 영 찾을 수가 없네요.

그냥 구글하는 게 낫겠네요. Miami population. 영어 위키로 가네요.
https://en.wikipedia.org/wiki/Miami
이거 보는 걸로 끝내죠.

2010년 미국 센서스 인구조사에 따르면 히스패닉 혹은 라티노는 전체 인구의 34.4 퍼센트랍니다.

자, 그럼 언어는? 2010년 마이애미 다섯 살 이상 말을 할 수 있는 인구의 70.2%가 집에서 스페인어만 쓴다고 하네요. 반면 영어를 쓰는 인구는 22.7퍼센트고요. 더 볼 것도 없네요. 스페인어의 압승입니다. 한글 위키에서 한 말이 그냥 한 소리가 아니네요.

우리한테 친숙한 버거킹 본사가 마이애미에 있답니다.

으음, 딱히 더 알고 싶은 게 없네. ^^;

스포츠팀 이름 볼까요. 농구는 히트라는 거 봤고요. 야구는 말린스. 미식축구는 돌핀스. 아이스하키는 팬서스네요. 스포츠에는 별 관심이 없는지라 들어도 별 감흥이 없음.

덥긴 참 더운 곳인 모양이에요. 한글 위키에 따르면 겨울에도 바다에서 수영할 수 있고 최저 평균기온이 섭씨 18라네요. 일년 내내 여름이네. 평균 24.5도니까 내내 여름 복장인 게 당연하죠.

마이애미가 배경으로 나오는 미드는, 흐흐 이건 제 전문인 듯, CSI 마이애미가 있고요. 최근 나온 거로는 텔레노벨라, 로즈우드가 있습니다. 옛날 거로는 번 노티스가 있죠. 그 외 많은 미국 드라마가 마이애미를 배경으로 하고 있습니다. 제가 기억을 못해서 그렇지 더 많을 거예요. 팜 비치 상류사회를 그렸던, 프리빌리지드가 있었군요. 뒤늦게 생각남.

Posted by 목소리 좋은 빅보이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saacinseoul 2015.12.19 0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이애미에는 두번 가봤는데요. 해변에 있어서 꽤나 끈적끈적 하고 햇살이 따가웠습니다. 파도가 서핑에 딱 적당한 정도라서 서핑의 천국으로 유명하다고 들었습니다. 미국사람들은 주로 은퇴후에 가는 도시로 인식하고 있고 실제로도 별장들이 많이 있습니다. 마이애미 쪽 호텔은 주로 젊은 사람들 파티가 매일 계속 되어서 저는 조금 위에 있는 Palm Beach가 개인적으로 좋았습니다.

    인구 구성으로 마이애미가 특이한 것은 히스패닉이 많지만, 그중에 대부분이 쿠바계 히스패닉이라는 점입니다. 다른 지역의 히스패닉이 멕시칸인데 반해 이쪽은 쿠바가 공산화 될때 망명한 사람들이 많아서 그렇다고 합니다. 그러한 역사 때문에 쿠바계 히스패닉이 좀더 보수적인 편이지요. 그리고 쿠바계 히스패닉은 백인이 많습니다. 카메론 디아즈가 대표적인 Cuban American입니다.

    히스패닉이 많은 지역 중에서도 이 지역은 특히 Bilingual이 많은 편입니다. 스페인어와 영어를 모두 편하게 구사하죠. 반면 멕시코와 인접한 텍사스는 멕시칸이 주류인데, 이쪽은 Spanglish(스페인어 액센트가 심한 영어)를 주로 쓰고 스페인어를 많이 쓰지 않습니다.

    마이애미는 음식도 쿠바의 영향이 큰데, frita 같은 음식이 이쪽 음식입니다.

    • 목소리 좋은 빅보이7 2015.12.19 0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이 포스팅을 능가하면 곤란합니다. ^^;; 실제 가 보신 분의 설명을 듣게 될 줄은 정말 몰랐네요. 감사합니다. 마이애미라는 도시는 쿠바 영향이 크군요.

      마약 얘기는 하려다가 말았는데, 범죄도시라는 인상을 많이 받습니다. 드라마에서는요. 인터넷 검색으로 읽은 글로는 어느 정도 그런 면이 있는 것 같더군요.

      팜 비치는 들어본 거 같네요. 역시 미드에서. 뭐였더라, 제목이. 가정 교사로 들어가는 거였는데...검색해서 찾아냄. 역시 구글이야. 프리빌리지드.

      성경통독 관련해서 댓글/방명글 써 주신 분이군요. 워드프레스 방문해서야 알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