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32번

Beethoven, piano sonata No. 32 op. 111 — Sergey Kuznetsov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중에 32번, 그보다는 작품 번호 111번으로 가장 잘 알려진 곡은 그의 최고작이다. 베피소 마니아는 111번을 목숨처럼 사랑한다.

대조적인 2개의 악장으로만 구성된, 외형상으로는 참 간단해 보이는 피아노 작품이다. 하지만 곡의 인상과 깊이는 간단히 말할 수 있는 게 아니다.

32번 2악장을 듣기 전만 해도 베토벤을 바흐보다 별로라고 생각했다가 바로 이 32번 2악장을 듣고서 생각을 완전히 바꿨다. 여전히 베토벤은 성깔있고 잘난 척하고 지나치게 진지하다고 생각하지만, 이 32번 2악장에 대해서는 바흐보다 높게 평가한다.

작곡가를 비교해서 순위를 매기는 게 웃기는 일이긴 하지만, 어쨌거나 내게 베토벤은 바흐보다 못한 작곡가였었다. 이 곡 2악장을 듣기 전까지는.

최고 경지를 경험했다. 여기서 더 뛰어난 피아노 소나타는 나올 수 없을 것 같다. 인류가 작곡한 피아노 연주곡을 잠재우는, 이 기이한 걸작은 들을 때마다 놀랍다.

마치 천국의 계단을 에스컬레이트로 오르는 듯한 환상을 내게 주는, 이 이상하고도 몽환적이면서도 세련된 곡은 마치 영원 속에 머무는 인상을 준다. 듣고 있으면 절대로 이 곡이 끝날 거라 생각이 들지 않는다. 계속 영원히 그렇게 불멸의, 아름다움과 고상함으로만 지속될 것 같다.

 

 

Sergey Kuznetsov 의 연주가 놀라웠던 것은, 내게는 참 아쉽게도, 1악장이었다. 대개 힘이 넘치게 강렬하게 연주하는데, 이 피아니스트는 그러지 않았다.

부드러우면서도 섬세하게 베피소 32번 1악장을 연주한다. 힘이 부족하다는 느낌이 없지는 않지만, 매끄러우면서도 강렬한 터치가 그런 힘의 부족을 압도한다.

베피소 32번 1악장 최고 연주로 꼽고 싶다.

브라보!

Posted by 빅보이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