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선 사회를 언론으로 접근하여 살펴 봄
* 이율곡의 언론 사상
* 한국 현대대중문화 비평

내가 이 책을 소개하는 것은 신문방송학(언론학, 또는 커뮤니케이션학) 전공자들을 위해서가 아니라, 일반 독자를 위해서이다. 커뮤니케이션학의 기초 지식을 읽으라고 이 책을 추천하는 것이 결코 아니다. 이 책은 커뮤니케이션학의 기초 지식이 없이도 쉽게 읽을 수 있을 만큼 익숙한 내용이다.

민요를 한 곡도 부를 수 없는 한국 사람은 없다. 탈춤이 뭔지 모르는 한국 사람이 있을까. 또 민화는. 사헌부, 사간원, 홍문관. 이 세 단어는 국사 시간에 지겹게 들어온 단어다. 시험에도 무진장 많이 나왔던 조선조 시대의 언론 기관이다. 순문, 구언. 이것도 고등학생 시절 국사 시험 답안지에 여러 번 썼다. 또 한국 사람 치고 사림에 대해서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조광조, 이율곡. 너무나 유명한 조선 시대의 사림(士林)들이다. 이 책은 앞에 말한 사항들을 언론학의 관점에서 다루고 있다.

수록된 글은 논문이기는 하지만, 오히려 에세이에 가깝다. 그러나 조선 시대의 사회 현상을 언론학적 접근법으로 살펴보았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조선 시대에 대한 민속학적, 역사학적, 문학적 접근은 이미 많이 다루어졌고 한국 사람들에게 많이 읽혀졌다. 그러나 언론학적 접근은 거의 없는 듯하다.

이 책에는 다섯 편의 논문이 수록되어 있다.

1. 조선조 민중예술의 커뮤니케이션 사상

2. 조선조 사회의 제도적 및 사회 문화적 언로

3. 조선조 사림의 커뮤니케이션 사상 -성종, 연산, 중종대를 중심으로

4. 이율곡의 커뮤니케이션 사상

5. 한국의 대중문화에 대한 문명비판론적 연구 -해방에서 유신체제까지

다섯 번째 논문이 책의 제목과는 동떨어진 것 같다, 하고 독자들은 이상하게 여길 것이다. 예외적인 논문이기는 하지만 시대 연장선상에서 살펴본다는 점에서 넣었다고 저자는 '책머리에'에서 말하고 있다.

다섯 번째 논문은 조선 시대가 아닌, 해방 후 현대 한국 사회의 대중문화현상을 살펴보고 있다. 이 논문도 좋은 읽을 거리다. 매스컴과 대중문화에 지나치게 중독이 된 현대인이 꼭 읽어야 할 글이다. 대중문화의 참모습을 읽을 수 있다.

Posted by 목소리 좋은 빅보이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