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의 비극 - 6점
엘러리 퀸 지음, 강호걸 옮김/해문출판사
Y의 비극 - 6점
엘러리 퀸 지음, 서계인 옮김/검은숲
Y의 비극 - 6점
엘러리 퀸 지음, 최운권 옮김/해문출판사
Y의 비극 - 6점
엘러리 퀸 지음, 이가형 옮김/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The Tragedy of Y (1932)

 

세계 3대 추리소설이라고 해서 우리나라에서 해마다 여름이면 읽히는 책이다. 아마 대개들 범인을 짐작하지 못했을 것이다. 애거서 크리스티 소설을 거의 다 읽은 사람이라면 어느 정도 짐작했을 법도 하다.

 

나쁘지도 좋지도 않았다. 애거서 크리스티와 셜록 홈즈를 결합해서 만든 짬뽕이었다. 그러니까 이도 저도 아니다. 별다른 개성이 없는 탐정에 지리멸렬할 정도로 긴 사건해결설명이라니.

 

플롯은 단순한데, 이야기를 너무 꼬았다. 추리소설에 추리소설이 나오고, 그 소설을 실제로 시행하는 범인이라니. 이야기 짜맞추느라 두 분 고생하셨겠다.

 

왜 명작인지 모르겠다. 동서문화사 번역본으로 읽었는데, 번역 탓이라고 하긴 그렇고.

 

미친 집안이라고 할 때부터 읽지 말아야했다. 살인자의 범행 동기는 돈도 사랑도 아니었다. 미쳤으니까. 그게 다다. 마지막을 애매하게 처리하는데, 내 짐작으로는 탐정이 개입한 거다. 그러니 탐정도 해터 집안 사람들만큼이나 만만치 않게 미친 놈이다. 그래도 동기는 미쳐서가 아니라 동병상련이었겠지.

 

다 읽고나면 찝찝하다. 날도 더운데 이야기가 산뜻하게 끝나야 하지 않나. 우울해.

 

Posted by 목소리 좋은 빅보이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