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0 - 8점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박슬라 옮김/황금가지
구름속의 죽음 - 8점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김석환 옮김/해문출판사
구름속의 죽음 - 8점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김석환 옮김/해문출판사

 

Death in the Clouds 1935, Death in the Air 미국판

 

비행기 밀실 살인 사건이다. 사채업자가 독침에 맞아 죽는다. 생뚱맞게 마침 말벌이 발견되었는데 하필 때마침 고고학에 열중인 부자한테 잡혔다. 게다가 독침을 쏘는 대통은 하필이면 푸아로의 자리 9번석에서 나온다. 범인은 분명히 비행기 탑승자들 중에 있다! 이 판국에 자기가 대통을 갖고 있었다고 자백하는 추리소설가가 납신다. 어이쿠야!

 

애 여사는 탑승객 거의 모두 의심스럽게 해놓는다. 그리고 탐정 푸아로는 엉뚱한 말벌에 신경을 쓴다. 아니, 지금 대통으로 독침을 맞아 죽었는데 왜 말벌을 신경쓰냐고! 미쳐 미쳐. 도대체 뭐야? 영어 원서 표지에 말벌이 나와서 코미디인 줄 알았더니, 끝까지 읽고서야 제대로 한 방 먹었다.

 

가난하지만 예쁜 여자(제인)의 내 짝 만나기 분위기(돈 많고 잘생긴 남자가 날 좋아해! 헤헤헤.)가 확 풍겨서 거부감이 드는 가운데, 푸아로는 범인잡기 중에도 커플 매니저 노릇을 하느라 바쁘시다. 두 커플 탄생했다. 서로 관련 있으니 망정이지, 아니었으면 추리소설이 아닌 연애소설이었으리라.

 

독자의 주의를 정답에서 멀어지게 하기 위해서는 지극히 당연하고 단순한 추리를 늘어놓는 것이 정석이다. 탑승객 명단과 좌석 배치표에 객실 도면까지 친절하게 알려준다. 당신을 바보로 만들기 위해서다.

 

옛날 추리소설에서 자주 나오는, '연기의 신' 트릭은 이제 그만 좀 나왔으면 싶다. 이 트릭을 요즘 추리소설에서 쓰면 완전 바보 취급 당한다. 이 트릭을 쓰지 않고서는 반전을 만들기 어려운 것일까. 그래 어렵겠지.

 

순전히 개인적인 감상으로는, 이 소설에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음악만 있으면 모든 근심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믿으며 플루트를 쓰다듬는 브라이언트 박사의 모습이었다. 내게 문학도 그런 것일까.

 

'독서 > 애거서 크리스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푸아로 Dumb Witness [벙어리 목격자]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 목격자가 개  (0) 2015.07.25
푸아로 Murder in the Mews and Other Stories [뮤스가의 살인; 죽은 자의 거울]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0) 2015.07.25
푸아로 Card on the Table [테이블 위의 카드]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 올스타 청백전  (0) 2015.07.25
푸아로 Murder in Mesopotamia [메소포타미아의 살인; 메소포타미아의 죽음]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0) 2015.07.25
푸아로 The ABC Murders [ABC 살인 사건]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동서문화사  (0) 2015.07.25
푸아로 Death in the Clouds [구름 속의 죽음]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 비행기 밀실 살인  (0) 2015.07.25
토미와 터펜스 Partners in Crime [부부 탐정]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 코미디풍 탐정소설  (0) 2015.07.24
푸아로 Three Act Tragedy [3막의 비극]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동서문화사 - 세 번의 살인  (0) 2015.07.24
푸아로 Murder on the Orient Express [오리엔트 특급 살인]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동서문화사 - 열차 밀실 살인, 경악스러운 결론  (0) 2015.07.24
푸아로 The Hound of Death and Other Stories [죽음의 사냥개] 애거서 크리스티 해문  (0) 2015.07.23
푸아로 Lord Edgware Dies [에지웨어 경의 죽음; 13인의 만찬]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 같은 사람이 두 장소에 동시에?  (0) 2015.07.22
Posted by 목소리 좋은 빅보이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