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40 - 6점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김소연 옮김/황금가지
푸른열차의 죽음 - 6점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이가형 옮김/해문출판사
푸른열차의 죽음 - 6점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이가형 옮김/해문출판사

 

Poirot - the Mystery of the Blue Train (Paperback) - 6점
Christie, Agatha/HarperCollins

 

영어 원서는 애거서 크리스티 탄생(1890년) 125주년이라고 해서 2015년 새 표지로 나왔다.

 

 

언제부터 푸아로라는 표기를 쓰기 시작했는지 모르나, 짐작하기로는 외국어 표기법이 되도록 해당 발음에 가깝게 쓰도록 하기 때문인 것 같다. 포와로가 푸아로다. 푸아그라가 생각난다.

 

본래 해문에서 나온 80권짜리 빨간책들을 발표순으로 모두 읽을 계획이었으나 진도가 가다가 멈췄다. 세월이 흘러흘러 황금가지판 전집도 완결이 되었다. 도서관에 가니 해문 전집은 아니 보이고 황금가지 전집만 보여서 황금가지 거로 푸아로 시리즈를 발표순으로 모두 읽을 계획이다.

 

황금가지판은 멋진 외양과 달리 오탈자가 독서를 방해한다. 많지는 않지만 다른 사람들도 다른 책에서 지적하는 걸 보면 권마다 한두 개 정도가 아니다. 그냥저냥 읽을만은 하지만, 자꾸 보이니까 거슬린다.

 

 

The Mystery of the Blue Train (1928)

 

이 책 읽기 시작했을 때, 이거 푸아로 시리즈 맞나 의심이 들었다. 아무리 읽어도 푸아로가 등장하지 않는 거다. 114쪽, 책 4분의 1 지점에 가서야 푸아로가 등장한다.


전 발표작과는 다른 서술 방식을 쓰고 있다. 일단, 헤이스팅스가 안 나온다. 3인칭 전지적 작가 시점이고 등장인물별로 자주 장으로 나눠 전개한다. 조금 읽었다 싶으면 장이 바뀐다. 물론 서술하는 인물, 장면, 장소도 바뀐다. 그렇다고 사건이 긴박하게 전개되는 건 아니다.

 

사건은 단순한데 등장인물은 복잡다단하게들 나온다. 끝까지 읽고서야 왜 앞부분에서 그렇게 많은 뜸을 들이고 많이 서술했는지 알 수 있다.

 

백만장자의 딸 루스 케터링은 아버지한테서 '불의 심장'이라 불리는 유명한 보석을 선물 받는다. 선물 받은 루비를 갖고 기차를 타고 가던 중 누군가한테 심하게 얼굴을 가격당한 채 살해당한다. 물론 보석도 사라진다.

 

가장 먼저 의심스러운 사람은 그렇게 보석을 갖고 기차를 타게 한, 옛 애인 로슈 백작이다. 그 다음으로 용의자는 루스가 죽으면 막대한 유산을 상속받게 되는, 남편 데릭 케터링이다.

 

추리 게임은 친절하고 표준적이며 나름 공정하다. 푸아로가 차근차근 범인이 아닌 사람들을 제거해 나아가고 캐서린의 사랑 찾기에 대한 조언을 통해 대놓고 힌트를 준다. 셋 중에 한 명 고르기? 어렵지 않아요. 그래도 추리소설에서는 언제나 작가가 갑이다. 범인이 변장에 말맞추기에 난리를 치는데 독자가 어떻게 알아내겠는가. 그저 얘가 이렇게 범행을 했다면 그런 거지.

 

사람이 죽었고 살인범이 돌아다니는데 등장인물들은 구혼하기 바쁘다. 어이가 없다. 이 사람들 제정신이야! 추리소설에서 로맨스 풍으로 나간다. 애거서 크리스티 스타일이다. 운명적 만남을 네 번 이상 거듭하고 눈동자 어쩌고 하는데 손이 오그라들더라.

 

열차 미스터리라서 무척 기대를 했는데 평범한 편에 속했다.

 

※ 참고 : 황금가지판은 제목을 The Mystery on the Blue Train로 잘못 표기했다. on이 아니라 of가 맞다.

'독서 > 애거서 크리스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푸아로 Murder on the Orient Express [오리엔트 특급 살인]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동서문화사 - 열차 밀실 살인, 경악스러운 결론  (0) 2015.07.24
푸아로 The Hound of Death and Other Stories [죽음의 사냥개] 애거서 크리스티 해문  (0) 2015.07.23
푸아로 Lord Edgware Dies [에지웨어 경의 죽음; 13인의 만찬]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 같은 사람이 두 장소에 동시에?  (0) 2015.07.22
푸아로 Peril at End House [엔드하우스의 비극]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해문 - 편지, 유언장, 초상화, 권총, 저택, 강령술 등 미스터리 잔치상  (0) 2015.07.22
푸아로 Black Coffee 애거서 크리스티 찰스 오스본 - 연극적인, 너무나 연극적인  (0) 2015.07.21
푸아로 The Mystery of the Blue Train [푸른열차의 죽음; 블루 트레인의 수수께끼] 애거서 크리스티 해문; 황금가지 - 셋 중 한 명이 범인  (0) 2015.07.21
푸아로 The Big Four [빅 포] 애거서 크리스티 해문 황금가지 - 푸아로 첩보소설 버전  (0) 2015.07.21
푸아로 The Murder of Roger Ackroyd [애크로이드 살인사건] 애거서 크리스티 해문 황금가지 동서문화사  (1) 2015.07.21
푸아로 Poirot Investigates [포와로 수사집; 푸아로 사건집; 에르큘 포아로의 모험] 애거서 크리스티 해문; 황금가지; 동서문화사 - 탐정소설의 계보  (6) 2015.07.21
푸아로 The Murder on the Links [골프장 살인사건] 애거서 크리스티 해문 황금가지 - 단도, 외투, 사랑  (0) 2015.07.20
푸아로 The Mysterious Affair at Styles [스타일스 저택의 괴사건; 스타일즈 저택 괴사건; 스타일즈 저택의 죽음] 애거서 크리스티 황금가지; 동서문화사; 해문 - 유서, 독약, 사랑  (4) 2015.07.15
Posted by 목소리 좋은 빅보이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