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드 트릭 집주인 아줌마가 이번 5화에 출연하고 있습니다.

이번 5화는 범인을 이미 관객이 안 상태에서 시작합니다. 추리 장르에서 이는 '약간' 예외적인 겁니다. 약간이라고 한 이유는 규칙 위반 중에서 자주 보이는 편이기 때문입니다. 대개는 범인을 모른 상태에서 시작해서 맨 끝에서 알게 되는 것이 정석 정본 정식입니다. 범인의 알리바이를 깨는 게 목적이어서 그랬네요. 끝까지 보니까 반전이네요.

사건을 수사하는 캐릭터들이 확립되어 있습니다. 개그 그룹입니다. 매 화마다 똑같은 말과 행동을 반복합니다. 옷도 똑같이 입고 나옵니다. 개그 콘서트에서 복숭아 학당을 보는 것과 같죠. 남자 형사, 여자 형사, 여자 순경 둘, 남자 순경 둘, 집사 한 명. 이상 7명입니다. 특히, 이번 화에서 집사 빼고 죄다 한눈에 볼 수 있었습니다.

언제나 그랬듯, 집사의 친절하고 훌륭한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사건 해설을 듣게 됩니다. 또 범인 잡으러 둘이 같이 가요. 남자 형사가 범인을 잡아 사건을 마무리합니다. 아직 이야기가 안 끝났습니다. 둘이 차 안에서 사건 감상을 말하고 드디어 이야기를 끝냅니다.

두 사람의 로맨스는 매 회 끝에서 조금씩 발전하는 것 같죠.

Posted by 목소리 좋은 빅보이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