셜록 홈즈의 사건 수첩 - 6점
아서 코난 도일 지음, 박상은 옮김/문예춘추사

 

The Case-Book of Sherlock Holmes (1927년)

 

불멸의 셜록 홈즈

도일은 이 책 서문에 "독자들이여, 이제 셜록 홈즈에게 작별 인사를 고하라!"고 쓰고 있는데, 기묘하게도 작가는 3년 후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난다. 영혼 불멸의 탐정 캐릭터 셜록 홈즈를 남기며 애증과 돈 때문에 이 시리즈를 이어가다가 그렇게 갔다. 작가 이름보다 작중 인물 이름이 더 유명한 '셜록 홈즈 시리즈'는 이 책이 마지막이다.

홈즈는 불사조요, 불멸이요, 전설이다. 작가는 셜록을 죽였으나 독자의 빗발치는 요청과 절실하게 필요한 돈 때문에 홈즈를 살려낸다. 홈즈는 작가의 사망 선언을 거부하고 영원히 죽지 않는 인물이 되었다. 아직도 홈즈가 살아있다고 믿거나 그가 외계인이라고 여기는 이들도 있다.

후대 탐정소설의 주인공은 셜록 홈즈의 자식들처럼 뛰어난 관찰력과 놀라운 추리력을 기본으로 보통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한다. 사실상 홈즈는 작가들이 쓰는 탐정소설에서 그 이름과 모습을 바꾸며 끝없이 나타난다.

 

추리보다는 액션과 공포에 치중한 단편 모음집

록 홈즈 시리즈 마지막 책은 공포 분위기와 액션에 치중해서 추리하는 재미가 줄었다. 예전 작풍을 답습하고 그다지 더 나아지지 않아 신선한 맛이 떨어진다. 작가의 이야기 솜씨가 예전만 못하다.

왓슨의 1인칭 서술로 홈즈의 활약을 실제 일어난 일인양 전기문 쓰는 그리는 것이 정석이다. 이 단편집에는 특이하게도 이를 어긴 작품이 나온다. '마자랭의 보석'은 3인칭 서술이다. '피부가 새하얀 병사'과 '사자 갈기'는 홈즈 스스로 사건을 서술한다. 왓슨이 없는 홈즈는 유령처럼 보이고, 왓슨의 구술이 아니라서 어색해 보인다. 이상하다. 이 때문에 코난 도일이 쓴 게 아니라 출판사 직원이 대필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토르 교 사건'은 권총 트릭이 기발하다. '기어 다니는 사람'과 '서식스의 흡혈귀'는 기이한 사건으로 시작하더니, 우스꽝스러운 해피닝으로 밝혀진다. '피부가 새하얀 병사'와 '사자 갈기'는 무시무시해 보인 사건에 비해 밝혀진 결과는 평범한 일이다. '세 명의 개리뎁'는 '빨강 머리 연맹'의 재탕이고, '마자랭의 보석'은 '빈집의 모험'에 나왔던 인형을 등장시켰다. '쇼스콤 장원'은 미국 드라마 '위기의 주부들'에 나오는 할머니가 생각났다.

전에 발표한 작품과의 일관성이 결여된 부분이 보인다. '실버 블레이즈'에서는 홈즈가 경마 박사고 왓슨이 문외한인데, '쇼스콤 장원'에서는 정반대다. 시리즈의 작품마다 일관성을 결여하는 일관성이라니. 도일은 기분 내키는 대로 빨리 써서 돈 버는 데만 관심이 있었지, 이깟 싸구려 대중 범죄 소설 따위에 세세한 부분에는 신경을 써서 맞춰 주려는 성의는 없었으리라.

 

수록작

1. 고명한 의뢰인 "The Adventure of the Illustrious Client" (1924)
2. 피부가 새하얀 병사 "The Adventure of the Blanched Soldier" (1926)
3. 마자랭의 보석 "The Adventure of the Mazarin Stone" (1921)
4. 세 박공집 "The Adventure of the Three Garridebs" (1924)
5. 서식스의 흡혈귀 "The Adventure of the Sussex Vampire" (1924)
6. 세 명의 개리뎁 "The Adventure of the Three Gables" (1926)
7. 토르 교 사건 "The Problem of Thor Bridge" (1922)
8. 기어 다니는 사람 "The Adventure of the Creeping Man" (1923)
9. 사자 갈기 "The Adventure of the Lion's Mane" (1926)
10. 베일 쓴 하숙인 "The Adventure of the Veiled Lodger" (1927)
11. 쇼스콤 장원 "The Adventure of Shoscombe Old Place" (1927)
12. 은퇴한 물감 제조업자 "The Adventure of the Retired Colourman" (1926)

'독서 > 셜록 홈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셜록 홈즈 시리즈 2 [네 개의 서명; 네 사람의 서명] 아서 코난 도일 / 문예춘추사; 황금가지 - 마약하는 홈즈, 결혼하는 왓슨  (2) 2014.12.22
셜록 홈즈 시리즈 1 [진홍색 연구; 주홍색 연구; A Study in Scarlet] 아서 코난 도일 / 문예춘추사; 펭귄클래식코리아, 시간과공간사, 동서문화사, 황금가지; Bantam - 셜록 홈즈의 탄생  (0) 2014.12.22
[코난 도일을 읽는 밤] 마이클 더다 을유문화사 - 셜록 홈즈의 창조자이자 이야기꾼 도일의 초상  (0) 2014.12.19
셜록 홈즈 시리즈 6 [셜록 홈즈의 귀환] 아서 코난 도일 / 문예춘추사 - 돈 밝히고 장물 취득하는 홈즈  (0) 2014.09.07
셜록 홈즈 시리즈 7 [공포의 계곡] 아서 코난 도일 / 문예춘추사 - 암호 풀기, 밀실 살인  (2) 2014.08.26
셜록 홈즈 시리즈 8 [셜록 홈즈의 마지막 인사] 아서 코난 도일 / 문예춘추사 - 스파이 홈즈  (0) 2014.08.23
셜록 홈즈 시리즈 9 [셜록 홈즈의 사건 수첩] 아서 코난 도일 / 문예춘추사 - 공포와 액션에 치중한 단편집  (0) 2014.08.19
[주석 달린 셜록 홈즈 1 셜록 홈즈의 모험] 레슬리 클링거 승영조 아서 코난 도일 현대문학 - 오류 잡는 셜록학  (0) 2014.07.21
[주석 달린 셜록 홈즈] 아서 코난 도일, 레슬리 클링거, 승영조, 인트랜스 번역원 현대문학 - 셜록 홈즈 마니아들의 필독서  (0) 2014.07.19
셜록 홈즈 전집 원서 구입 기념으로 주홍색 연구 첫 문단 번역, 국내 번역 정태원(시간과공간사) 백영미(황금가지) 엉터리  (12) 2014.02.04
[셜록 홈즈 베스트 - 행복한 명작 읽기 44, 영어 독해력 증강 프로그램] 아서 코난 도일 다락원 - 청소년용 각색  (2) 2011.07.08
Posted by 목소리 좋은 빅보이7

댓글을 달아 주세요